새로운 교회가 온다 (개정판)

문화 속에 역동하는 21세기 선교적 교회를 위한 상상력

  • 면수
    436면 
    발행일
    2023년 10월 20일 
    ISBN
    9788932822068 
    정가
    25,000원 
    도서상태
    정상 
    판형
    147*220 
    대주제
    교회‧선교  
    소주제
    교회론‧공동체  
    원서명
    The Shaping of Things to Come: Innovation and Mission for the 21st-Century Church 
    책 속 문장
  • 도서 소개




  • 끌어들이기보다 스며드는 교회,
    제도가 아닌 운동으로,
    위계가 아닌 사도적 삶으로!


    새로운 시대, 우리는 어떤 교회를 꿈꾸어야 하는가?
    열정적인 교회 개혁가 마이클 프로스트, 앨런 허쉬가 전하는 포스트모던 교회의 청사진!




    ■ 책 소개
    교회가 세상의 어두움을 밝히고, 부패를 막아 내는 능력을 잃은 지는 이미 오래다. 교회는 세상의 빛과 소금이기보다 손가락질과 근심의 대상이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포스트모던 문화 속에서 사명을 잃고 표류하는 교회의 대안은 과연 무엇일까? 이 책의 두 저자, 마이클 프로스트와 앨런 허쉬는 그 대안이 다채로운 선교적(missional) 공동체를 세우고, 전략의 초점을 ‘부흥’에서 ‘선교’로, ‘내부인’에서 ‘외부인’으로 바꾸는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선교적 교회에 관한 대화에서 고전으로 읽히는 이 책은 초판이 출간된 당시뿐 아니라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효한 이야기를 전한다.
    이 책은 성경적 신앙과 사도적 상상력을 간직하면서 새로운 교회를 빚어 가는 고귀한 사명을 일깨운다. 두 저자의 논의는 성경적·신학적 배경을 바탕으로 전개되고, 다양한 사례를 취재하여 새로운 문화 상황에서 복음을 살아 내는 교회의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모델을 보여 준다. 또한 적절한 도표와 그림을 통해 선교적 교회 운동의 전략을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그들의 문제 제기는 신선하고 도전적이며 때로 도발적이기까지 하지만, 읽는 이에게 더욱 본질적인 진실을 직면하도록 이끌어 간다.



    ■ 출판사 리뷰

    선교적 교회의 비전을 고민하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포스트모던 문화에 응답하는 선교적 교회를 향한 갈망을 일깨우고,
    이를 위한 새로운 상상력이 약동하도록 자극한다.



    새로운 문화와 시대 속에서 교회는 끌어들이기보다 스며드는 모습으로,
    제도가 아닌 운동으로, 위계가 아닌 사도적 삶으로 거듭나야 한다!


    교회가 세상 속에서 어두움을 밝히고 부패를 막아 내는 능력을 잃은 지는 이미 오래다. 그러니 교회가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기보다 손가락질과 근심의 대상이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는 이른바 ‘전 지구적 현상’이다. 이러한 시대에 포스트모던 문화 속에서 사명을 잃고 표류하는 교회의 대안은 과연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새롭고 문화적으로 다양한 선교적(missional) 공동체를 세우고, 전략의 초점을 ‘부흥’에서 ‘선교’로, ‘내부인’에서 ‘외부인’으로 바꾸는 것이다. 이렇게 할 때 교회는 자신의 참된 본질을 발견하고 그 목적을 성취할 수 있을 것이다.

    현대 문화 속에서 교회가 점점 적실성을 잃어 가는 현실에 깊은 아픔을 느낀 두 저자는, 다양한 삶의 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선교적 교회 운동을 바탕으로 새로운 문화 상황에서 복음을 살아 내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 준다. 아울러 성경적 신앙과 사도적 상상력을 간직하면서 새로운 교회의 틀을 만들어 가는 고귀한 사명을 일깨운다. 그리하여 교회의 본질적이고 참된 사명을 되새기며 시대를 끌어안는 새로운 교회의 비전을 도전적으로 제시한다.

    두 저자는 여러 나라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교회 운동의 사례를 취재하고 인터뷰한 결과를 바탕으로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모델들을 제시한다. 또한 새로운 선교적 교회 운동의 성경적이고 신학적인 배경과 이론, 전략을 적절한 도표와 그림을 통해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그들의 문제 제기는 신선하고 도전적이며 때로 도발적이기까지 하지만, 읽는 이에게 더욱 본질적인 진실을 직면하도록 이끌어 간다.


    ■ 주요 독자
    · 동시대 문화 속에서 교회의 참된 본질과 사명을 고민하는 목회자와 신학생
    · 새로운 교회 공동체를 꿈꾸며 구체적 방향과 실천 모델을 찾는 이 시대 그리스도인들
    · 새로운 교회 운동을 시작한 지역 교회 공동체(소그룹)


    ■ 이 책의 특징
    · 취재를 통해 현장감 있게 담아낸 선교적 교회 운동의 여러 모델과 사례들
    · 성경 본문과 현대 사상에 근거하여 제시되는 새로운 교회의 패러다임
    · 오늘날의 사례들로 업데이트하여 수록한 개정판 본문
  • 지은이 & 옮긴이 소개
  • 마이클 프로스트
  • 호주 몰링 칼리지의 부학장이자 부설 선교 연구소인 틴슬리 연구소의 소장이다. 포스트모던 시대에 사명을 잃고 표류하는 서구 교회의 대안을 꿈꾸는 이론가이자 실천가로서, 혁신적 선교 훈련 네트워크인 FORGE 창립에 참여하고 시드니에 ‘Small Boat Big Sea’라는 대안적인 선교적 공동체를 세웠다. 이 공동체를 통해, 기성 교회의 양식을 떠나 식탁 교제, 문화 활동, 사회 참여 등을 매개로 서로를 돌보고 하나님을 예배하는 새로운 공동체를 탐구하는 실험을 지속하고 있다.
    「일상, 하나님의 신비」, 「바보 예수」(이상 IVP), Freedom to Explore, ReJesus(공저) 등 다수의 책을 저술했고, 그 중 「새로운 교회가 온다」와 Exile은 포스트모던 교회의 선교적 틀을 탐구하는 혁신적인 저서들로 전 세계 교회에 신선한 영향을 끼쳤다.
  • 앨런 허쉬
  • 선교 전략가, 선교사, 작가, 몽상가 등 많은 이름으로 불리는 이 시대의 열정적인 리더. 변화하는 문화적 지형을 인식하고, 통전적으로 사역하는 선교적 리더 양육 및 선교적 교회 개척을 위해 FORGE를 세웠으며, 호주 지역 대표 및 코디네이터로 일하고 있다. 또한 소외 계층을 위한 지역 교회 운동을 주도적으로 이끌고, 풀러 신학교를 포함한 여러 대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마이클 프로스트와 함께 「새로운 교회가 온다」, ReJesus를 저술했으며, 이머징 교회 운동가들의 활동적인 실천을 고무했던 Forgotten Way는 새로운 교회 흐름을 분석하고 미래 교회의 방향을 제시한 책으로 잘 알려져 있다. 호주의 세인트킬다에서 공동체 생활을 하다가 지금은 미국 내 리더십 훈련 프로그램 구축을 돕기 위해 아내 데브라와 함께 미국에서 살고 있다.
  • 지성근
  • 부산대 사학과와 총신대 신대원을 졸업한 뒤, IVF(한국기독학생회) 캠퍼스 간사와 부산 지방회 대표간사를 역임했다. 캐나다 트리니티웨스턴 대학교 ACTS와 밴쿠버 캐리 신학교에서 수학하였으며, 지금은 IVF 사역연구원 원장 및 일상생활사역연구소장으로 일하면서, 작지만 진정한 교회 공동체를 꿈꾸는 부산 함께하는공동체교회를 섬기고 있다.
  • 목차
  • 개정판 서문: 반드시 이 부분을 먼저 읽으십시오

    1부 현재 우리의 모습
    1장 조금씩 바꿀 것인가, 확 바꿀 것인가?
    2장 선교적 교회

    2부 성육신적 교회론
    3장 성육신적 접근
    4장 선교적 교회의 모습
    5장 상황화된 교회
    6장 영혼에 속삭이기

    3부 메시아적 영성
    7장 이스라엘의 하나님과 기독교의 갱신
    8장 성례가 되는 행동
    9장 매체가 곧 메시지다

    4부 사도적 리더십
    10장 APEST의 발견
    11장 상상력과 리더십의 과제
    12장 혁명을 조직하기

    용어
    참고 도서

    옮긴이 후기
  • 추천사
  • 교회가 선교적 유전자를 가지고 탄생했다는 두 저자의 ‘선교적 교회론’은 21세기 전 세계 교회가 경청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메시지다. 이분법적이고 위계적인 교회가 되어 왔던 서구 기독교의 쇠퇴는 뼈아픈 교훈이 아닐 수 없다. 21세기 교회의 선교적 정체성 회복을 소망하는 모든 이에게 본서는 여지없이 제1의 필독서가 되어야 할 것이다.
    김영래 감리교신학대학교 기독교교육학 교수

    많은 교회가 나아갈 방향을 몰라 방황하는 오늘날, 21세기 교회의 방향을 제시하는 소중한 책이다. 이 책은 포스트모던 문화 속에서 교회가 성육신적이고 선교적인 본질을 잃지 않고 진정한 변혁을 이루는 것에 대한 귀한 가르침을 준다. 진정한 교회됨의 회복을 꿈꾸는 모든 목회자와 지도자에게 이 책을 정독할 것을 강력히 추천한다.
    주승중 주안장로교회 위임목사

    책 제목 자체로 예언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그러나 원서 제목(The Shaping of Things to Come)처럼 이 책은 전 세계 기독교 세계에 다가올 일들을 형성했다. 이는 지난 10년 동안 출판된 어떤 책도 하지 못한 일이다. 이 책은 진정으로 ‘고전’이며, 이 개정판 역시 뒤흔들고 형성하는 전통을 이어 나갈 것을 기약한다.
    레너드 스윗 드루 대학 교수, 『관계의 영성』 저자

    이 책은 선교적 교회에 관한 대화에서 획기적인 위치를 차지했다. 초판이 나온 지 1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우리가 구체화하고 있는 많은 개념의 출발점으로 남아 있다. 그러니 이 개정판을 환영한다. 그리고 새로운 통찰을 기대한다!
    데이비드 피치 노던 신학교 B. R. Lidner 석좌교수, Prodigal Christianity 저자

    이 책은 서구 교회의 집단적 사고 속 신학적 파편이다. 그러나 이는 거룩한 파편이다. 우리 모두 너무 익숙해져 버린 것보다 선교적 교회에 대한 더 큰 관점을 제시하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나는 이 개정판의 출간에 깊이 감사한다.
    마크 배럴슨 내셔널커뮤니티 교회 담임목사, The Circle Maker 저자

    우리 가운데 많은 이에게 이 책은 교회에 변화를 불러올 희망과 동기 부여의 창이었다. 오늘날 조직화된 교회에서 우리가 희망을 잃기 직전에, 저자들은 교회가 어떠해야 하는지에 관하여 우리가 무심코 발전시킨 제한된 이해를 보여 주면서도 단순히 교회의 문제를 지적하는 데 그치지 않고 동참하여 미래의 교회를 창조할 수 있는 비전과 아이디어를 제시한다. 이 미래의 교회는 유행과 인간적 전략에 기초하지 않고, 세계 선교에 대해 신약에서 제시하는 교회의 비전이 무엇인지를 알아보기 위해 처음으로 돌아가는 것에 기초한다. 『새로운 교회가 온다』는 읽지도 않고 그저 멋지게 선반에 꽂아 둘 책이 아니다. 이 책은 당신의 정신 깊숙이 들어가 오늘날 교회됨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예수님의 모험적인 사명을 따르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관한 관점을 변화시킨다.
    댄 킴볼 『그들이 꿈꾸는 교회』 저자

    마이클 프로스트와 앨런 허쉬의 『새로운 교회가 온다』는 2003년 나를 비롯한 하나님의 사명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많은 이에게 중추적인 책이었다. 새롭게 갱신된 이 개정판은 훨씬 더 많은 지도자와 독자를 선교적 대화에 참여시키는 데 기념비적 역할을 할 것이다. 나는 이 획기적인 본문을 당신이 처음 혹은 두 번째로 살펴봄으로써 예수님의 사명에서 당신의 역할을 발견하기를 권한다.
    데이브 퍼거슨 커뮤니티크리스천 교회 담임목사, NewThing 사역자

    이 책의 초판은 전 세계 많은 교회 개척자와 회중의 선교적 사고를 새롭게 형성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 이 책은 우리가 교회와 신앙에 대한 접근 방식에 변화가 필요한 정도를 인식하고, 이것이 어떻게 가능할지를 생각하는 데 이바지했다. 이 획기적인 책의 개정판은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개정판은 교회의 재활성화를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 우리의 현재 상황을 잘 말해 주는 새로운 통찰과 갱신된 사례를 통해 초판의 메시지를 강화시켰다. 나는 이 개정판이 교회의 사명에 대한 접근 방식을 재창조하려는 기존 교회 안의 사람들에게 특히 큰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한다.
    크리스틴 사인 Mustrard Seed Associates 공동창립자

    선교 운동의 깊이와 폭을 살펴볼 때 나는 계속해서 사람들에게 『새로운 교회가 온다』로 돌아가도록 지시했다. 분명히 이 책의 개념을 중심으로 상황이 형성되었으며, 선교적 사고 리더십과 실천을 위한 다림줄이 되고 있다.
    휴 홀터 FleshSacrilege 저자

    이 책은 우리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야 할 세상이 급변하고 있음을 서구 교회에 알리는 초기 경고 가운데 하나였다. 이는 불편한 감정을 초래했지만, 우리는 나타난 진실을 직시하고 ‘성령께서 교회에 말씀하시는 것’에 마음을 열어야 했다. 비록 우리에게 필요한 만큼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아직 다듬어야 할 부분이 많이 남았지만, 선교적 대화는 우리 가운데 많은 이를 크게 변화시켰다.
    태미 도너후 포틀랜드 신학교 총장

    『새로운 교회가 온다』는 선교적 대화에 깊은 영향을 미친 중요한 책이다. 대화가 현재 어디에 와 있는지 진정으로 이해하려면, 그 뿌리를 되돌아보고 10년 전 저자들이 도입한 개념을 새롭게 수용하는 것이 필수다.
    린다 벌퀴스트 교회 개척 촉매자 및 코치, Church Turned Inside Out 공저자

    열정과 상상력 그리고 명쾌한 분석, 조직이론과 역사적 관점, 성경적 깊이와 문화적 감수성. 처음 이 책을 읽었을 때 나는 깜짝 놀랐다. 이 사람들은 어디서 왔는가? 저자들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작가들의 글을 인용하여 교회의 포로됨에 대한 예언적이고 목회적인 관점을 엮었다. 그리고 그들은 전 지구적 대화에 참여하면서 현장에서 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었기 때문에, 교회가 어디로 가야 하는지 알고 있었다. 놀라운 점은 이 책이 오늘날에도 얼마나 최신 상태로 남아 있는지다. 이 개정판은 세계가 기독교 이후 세계로 더 깊이 들어가는 때에 계속되는 선교적 회복의 이야기를 기념한다. 이 책을 처음 읽는다면 안전벨트를 매고 마음을 열어 보라. 성령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라. 그러면 당신은 실망하지 않을 것이다.
    렌 얄마슨 노던 침례신학교 선교학 겸임교수, Missional Spirituality 저자
  • 교보문고
    인터파크 도서
    YES24.com
    알라딘
    GOD people Mall
    DURANNO Mall
    LIFEBOO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