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주의자 마리아

그때는 말하지 못했던 이야기가 시작된다

  • 면수
    316면 
    발행일
    2019년 08월 12일 
    ISBN
    9788932817118 
    정가
    16,000원 
    도서상태
    정상 
    판형
    147*210 (무선) 
    대주제
    문화‧윤리  
    소주제
    여성‧에세이  
    원서명
     
    책 속 문장
  • 도서 소개
  • 마리아는 무슨 일 때문에
    파혼을 하고 비혼 선언까지 한 것일까?

    한나는 배우자 기도를 한 끝에 민준을 만나 결혼을 계획하며 예비 교육까지 받는다. 하지만 한나의 아버지는 언니 마리아를 두고 동생이 먼저 결혼할 수 없다는 단호한 입장이다. 곤란해진 한나는 민준을 만난 독서 토론 모임에 언니를 초대해서 연애의 물꼬를 터 주려 한다. 하지만 파혼을 겪은 후 비혼을 선언하고 홀로 독립해서 살고 있는 마리아 언니를 설득할 방법이 묘연하다. 한나는 독서 토론 모임에서 교회 내 여성 이야기를 듣고 마리아 언니를 찾아가 대화를 하던 중, 언니가 파혼하게 된 이유를 듣고 충격에 빠지고, 마리아는 성경이 말하는 여성에 대해 토론한다는 독서 토론 모임에 흥미를 보인다.

    탄탄한 신학 위에 전개되는 짜임새 있는 서사
    교회 내 여성들의 이야기가 만화로 태어나다!

    결혼이 하고 싶은 한나와 파혼 후 비혼을 선언한 마리아, 이들 자매 이야기의 핵심에는 차마 꺼내 놓을 수 없었던 아픈 이야기가 숨어 있다. 『비혼주의자 마리아』는 ‘영적 권위’를 방패 삼아 은혜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는 교회 문화, 남성에게 유리하게 작동하는 남녀의 지위와 역할에 대한 가부장적 성경 해석, 피해자의 회복이나 안위를 보장하지 못하는 교회법 등을 묘사한다. 하이퍼리얼리즘이라는 반응을 일으킬 정도로 만화는 현실을 잘 담아냈다.

    여성들은 신앙 혹은 신학이라는 이름으로 성차별적 발언을 숱하게 들어 왔고, 여성을 대하는 비뚤어진 태도들을 감내하며 지내 왔다. 너무 흔한 일상이자 문화여서 이에 대한 문제의식도 느끼지 못할 때가 많은 것이 여성들의 현실이다. 그러나 작가는 ‘독서 토론’이라는 장치를 통해 당연시 여겨져 온 남녀의 지위, 목회자와 일반 성도의 위계, 교회 내 문제 해결 방식 등에 대해 한 조목 한 조목 살펴 본다.

    여성은 남성의 다스림을 받아야 하는 것이 창조의 질서일까? 여성은 남성의 ‘돕는 배필’로 지어졌다고 하는데 이는 무슨 의미일까? 여성은 교회에서 가르치면 안 될까? 남편과 아내가 서로 순종하라는 바울의 말은 어떤 의미일까? 독서 토론 모임에서 펼쳐지는 이에 대한 열띤 논의는 개인의 성향 혹은 신앙의 색채가 어떠하든,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온전하고 주체적인 존재로 서야 한다는 사실을 보여 준다.

    “가장 많은 변한 사람은 작가인 나 자신이다.”

    작가 안정혜는 이 작품을 통해 가장 많이 변한 사람은 작가 자신이라고 말한다. 작가는 남성 중심의 가부장적 사회에서 자라 온 탓에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여성보다 남성에게 감정 이입하는 것이 더 쉬웠다고 말한다. “내 안에 축적된 남성적 시선 탓에 나 스스로 여성 혐오를 하고 있다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할 정도”였던 작가는, 그 자신도 외면했던 여성으로서 겪었던 분노의 경험들을 꺼내 마주하면서 현실을 직시했다. “신앙이라는 이름으로 계속 그렇게 배워 왔기 때문에… 교회 안에서 성차별적 발언을 무수히 들어 오면서도 문제를 문제로 보지 못했던 것 같다”는 작품 속 은아의 고백은 어쩌면 작가 자신의 고백일지도 모른다.

    작가는 1년 이상 많은 사람을 만나 인터뷰, 그룹 미팅 등을 하고 관련 기사와 자료, 기사 등을 읽으며 밀도 있는 준비를 함으로써 완성도 있는 시놉시스를 구성할 수 있었다. 그 결과 여성이 교회에서 겪어 온 아픔을 껴안으면서도, 용기를 내서 문제를 해결하고 주체적으로 살아가는 주인공의 모습을 보여 주었을 뿐 아니라, 성경이 말하는 여성의 역할과 위치에 대한 신학자들의 해석을 쉽게 풀어내는 데 성공했다.

    떼 본 적 없는 발걸음, 이제 우리가 내디딜 때

    특히 이 작품은 연재 기간 동안 그리스도인은 물론이고 비그리스도인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었다. 익명성이 보장되는 트위터에는 개인의 아픈 경험과 더불어 교회를 다니지 않지만(혹은 떠났지만) 이 만화를 추천한다는 트윗이 자주 올라왔고, 인스타그램은 만 명 가까운 독자들이 팔로우했다. 예수 그리스도가 그리했듯이 여성이기 이전에 인간으로서, 작품 내 마리아로서, 한나로서, 김점순으로서 각자 오롯이 존재하기 위한 이들의 발걸음은 이전에도 있었고 앞으로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길에 서 볼 생각조차 하지 못했던 이들의 용기 있는 오늘의 선택이 지금 당신의 발걸음을 기다리고 있다.
  • 지은이 & 옮긴이 소개
  • 안정혜
  • 웹툰 작가. 198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경기도와 전북 전주에서 학창 시절을 보냈으며 대학에서 출판 만화를 전공하다가 중퇴했다. 기독교 웹툰 사이트 ‘에끌툰’에서 ‘린든’이라는 필명으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신학책을 소개하는 서평 만화인 “책을 요리하는 엄마”를 「국민일보」에 연재했고, “친절한 성경 입문 만화”를 「청소년 매일성경」(성서유니온)에 연재하고 있다. 『비혼주의자 마리아』를 통해 가장 많이 변한 사람은 작가 자신이라고 말하는 여성 그리스도인. lindonan87@gmail.com
  • 목차
  • 작가의 글
    주요 등장인물
    1화 결혼 승낙
    2화 바울은 여혐 분자?
    3화 피해자 여성, 보호자 남성?
    4화 그루밍 성범죄의 단계
    5화 질서인가, 저주인가
    6화 두 번째 피해자
    7화 돕는 배필의 진짜 의미
    8화 아버지 트라이앵글
    9화 남자도 여자도 없습니다

  • 추천사
  • 교회 안 다녀서 여기서 쓰는 단어나 말투가 생경한데도 매주 챙겨 보게 될 정도로 매력적인 만화예요.
    _seri, 『그녀의 심청』 글작가

    교회에 대해 수년간 가지고 있던 거부감이 한순간에 해소되었어요.
    _**나

    어느 순간 머리가 탁 트이고 내가 생각하던 모든 게 깨져 나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_**다

    비혼을 선언한 모태신앙 청년으로서 개인적으로 갖고 있던 궁금증이 해결된 느낌이에요. 최근 1-2년간 그리스도인이면서 비혼주의자라고 밝히기가 너무 꺼려졌는데 이제는 당당하게 밝히려고 합니다.
    _sun**

    교회 내 성폭력 문제뿐 아니라 여성 문제, 교역자와 성도와의 관계, 신앙과 인생에 대해 의문을 갖도록 하는 좋은 작품!
    _xoh**

    인간적으로 너무 좋은 분이고 제가 너무 사랑하지만 잘못된 교회의 위계 질서와 남녀 창조질서에 매여 있는 저희 아빠한테 꼭 보여드리고 싶어요.
    _**bee
  • 교보문고
    인터파크 도서
    YES24.com
    알라딘
    BANDI/LUNIS
    GOD people Mall
    DURANNO Mall
    LIFEBOO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