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관련 아티클

 
 
70 2008-09-08 21:30:47 IVP   2,610
  그리스도인 대학생들의 학과 전공에 대해
 

[그리스도인의 비전] 중에서…

저자: 리차드 미들톤, 브라이안 왈쉬
역자: 황영철
발행일: 1987.05.10


“그리스도인 대학생들의 학과 전공에 대해”

여러 전공 학과에서 공부하는 그리스도인들은 피조 세계의 응집성(coherence)과 상호연관성을 파악할 수 있도록 서로 도울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서 그들이 이런 일을 할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은 캠퍼스에서의 연구 모임과 토론 모임을 활성화시키는 것이 될 것이다. 아마 이런 그룹들은 여러 학과를 포함해서 조직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배경 속에서 그들은 그 분야에서의 기독교적인 조망을 개발하며, 그들의 연구를 다른 학과와도 관련시키기 위하여 협력해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은 적당한 연구 과정을 위하여, 통합의 주제에 관하여 함께 논문을 쓸 수도 개인적으로 논문을 쓸 수도 있을 것이다. 이렇게 하는 것은 학과의 “철학”을 다루는 연구 과정(예를 들면, 문학, 비평, 과학 철학, 교육 철학, 그리고 정치 철학 같은)에 특히 잘 어울릴 것이다.
명백하게 철학적 성격을 드러내지 않은 과정에서는 그리스도인들이 서로 협력해서 교수가(그리고 교과서가) 자료를 제시하는 방식의 기초를 이루고 있는 철학적인 조망과 세계관의 조망을 알아내기 위하여 노력해야 할 것이다. 학습의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수동적인 청취가 아니라 질문과 대화를 통한 것임을 우리 모두는 알고 있다. 우리는 우리의 세계관을 내보이고 공개적으로 도전 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의 논평과 질문들이 어떤 교수나 동료 학생을 불필요하게 소외시키는 일이 없도록 조심해야 한다.
그리스도인 학생들은 또한 기독교적으로 학문을 하기 위하여 애쓰는 그리스도인 교수들을 찾아야 한다. 그 교수들은 그리스도인 교수와 비그리스도인 교수들을 찾아야 한다. 그 교수들은 그리스도인 교수와 비그리스도인 교수 혹은 초청 학자들과의 공개적인 논쟁이나 대화의 기회를 후원해 줄 수도 있을 것이다. 구색이 갖추어진 주제들에 대한 여러 학과들의 대비되는 조망들이, 그런 기회를 통하여 연구될 수 있을 것이다. 비록 그런 사건들이 복음 전도의 효과를 가질 수도 있겠지만, 그것은 또한 그리스도인들이 비그리스도인들로부터 배울 수 있는 방법도 된다. 실제로 어떤 때에는 그리스도인들이 낡은 사상을 고수하고 있거나 (예를 들어서 교회가 갈릴레오를 대한 것과 같은 방식으로) 아니면 그들의 이원론적 세계관 때문에 그런 과학적 통찰에 관심을 기울이지 못하고 있을 때에 비그리스도인들이 이론적 통찰력을 가지고 피조 세계를 열어 준 경우가 있는 것이다.